과천시 정신건강복지센터, 자살예방포럼 열고 생명존중 문화 확산 노력
과천시 정신건강복지센터, 자살예방포럼 열고 생명존중 문화 확산 노력
  • 과천시대신문
  • 승인 2024.06.05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명의 봄, 삶을 논하다' ... 삶의 의미, 희망에 대한 공론의 장 마련

   과천시 정신건강복지센터 부설자살예방센터는 지난달 31일, 시청 대강당에서 지역 내 생명존중문화 확산을 위한 자살예방포럼을 열어 삶의 의미와 희망에 대한 공론의 장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생명의 봄, 삶을 논하다’라는 주제로 열린 이날 포럼에는 지역 유관기관 실무자, 과천시민 등 100여 명이 참석했으며, 이영문 (전)국립정신건강센터장, 김창환 시냇가상담센터장, 김혜정 자살예방 사회활동가, 박주리 과천시의원이 ‘생명의 소중함’과 ‘자살 예방을 위한 지역사회의 역할’ 등에 대한 강연과 토론의 시간을 가졌다.

  이날 주제 발표에 나선 이영문 전 센터장은 삶과 죽음에 대한 인문학적 접근을 통해 삶의 의미를 찾아야 한다고 밝힌데 이어, 김창환 상담센터장은 자살로부터 위험한 사회를 생명존중의 사회로 바꾸기 위해 가족과 이웃 등 관계적인 공동체 역할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김혜정 사회활동가는 자살 유족에 대한 편견을 해소하고 자살유족이 지역사회에서 겪는 어려움, 함께 어울려 살아가는 방법에 대해 각각 발표했으며 박주리 시의원은 ‘생명의 소중함’과 ‘자살 예방을 위한 지역사회의 역할’에 대해 발표하고, 자살예방정책에 대한 제언과 토론을 이끌어가며 자살예방정책의 방향성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전상배 과천시 정신건강복지센터장은 “소중한 생명을 지키기 위해 촘촘한 사회적 안전망이 필요하다”며 “이번 포럼이 생명의 가치를 올바르게 인식하고, 자살예방정책의 방향에 대해 논의할수 있었던 의미있는 자리가 된 것 같다”고 밝혔다.

  한편, 우울, 불안, 스트레스 등으로 고민이 있거나 자살 충동을 느끼는 경우, 또는 주변에 이러한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과천시 정신건강복지센터(T. 504-4440, 4447)로 연락하면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